내가 가진 부동산으로 대출을 받는데, 신용등급이나 소득도 따지나요? > 후기및사례 | 은행별주택담보대출금리비교 융자넷
회사소개
  • 금융정보
  • 질문답변
  • 업무제휴
  • 후기및사례
- -
만원
HOME    >    고객센터    >    후기및사례
후기및사례

내가 가진 부동산으로 대출을 받는데, 신용등급이나 소득도 따지나요?

페이지 정보

작성자 융*넷 /   작성일2016-12-27 /   조회332회

본문

신용대출에서는 많지는 않지만, 부동산담보대출쪽에서는 이러한 불평을 하시는 분이 많습니다.

 

"어차피 은행에서도 규정에 맞춰서 부동산 보고 대출해주는 것 아닌가요? 근데 왜 소득이랑

신용까지 따져요? 그런것 안보고 쉽게 해주는 곳은 없는건가요?"

 

사실, 이러한 부분도 크게 틀린 말은 아닙니다. 보통 낙찰율이 80%이상은 되는 곳이 (현재기준)

많기 때문에 70%이하로 승인을 내주는 것이라면, 소비자 입장에서 이것저것 따질 필요가 없다고

생각될 수 있습니다. 게다가 이렇게 소득이나 신용등급을 확인하고 융자를 실행한 것이 불과

10년내외정도 밖에 안되었습니다. 그전에는 담보의 가치만 된다면 무리없이 대출을 경험했던

소비자들이 생각보다 매우 많습니다.

 

하지만, 뉴스로 '대출'이라고 몇번만 입력해봐도 아시겠지만, 세상이 많이 변했지요.

현재는 DTI (소득규제) , LTV (한도규제)와 같은 것을 정부정책에 의하여 제약하고 있습니다.

또한 신용등급도 신용평가회사에서 산정하는 것 외에도, 금융기관 자체적으로 내부등급 (CS등급)을

통하여 가부여부를 결정하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내년 가계부채가 1,500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한다고 합니다. 1%만 금리가 오른다고

해도 조단위로 위험성이 증대될 수가 있지요. 정부와 전문가들도 이러한 부분때문에 계속적으로 금융을

규제하려고 하는 것일겁니다.

 

하지만, 이러한 규제가 시작되고 지속된다고 하여도, 융자를 신청하는 소비자들의 대출신청이 거절이

되는 경우는 많지 않습니다. 신용등급의 경우 3등급이내에 들어가는 사람들의 비율이 50%가 넘어간다고

합니다. 학교처럼 1등에서 10등까지 순위를 매기는 것이 아닌 것이지요. 소득의 경우에도 지역의료보험이나

신용카드사용액, 신용평가회사 추정소득과 같은 것으로 대체하여 증빙할 수도 있습니다.

 

금융기관도 수익을 추구하는 일반 회사입니다. 아무것도 따지지 않고 즉시 바로 대출을 해준다는 금융사가

있다고 하더라도 전체적인 위험성이 증대되기 때문에, 소비자에게 좋은 조건으로 상품을 설계해주지는

않을 것입니다. 한번의 그리고 조금의 불편이 있더라도 우량고객을 확보하려는 금융사와 거래를 하는 것이

일반소비자에게도 유익할 것입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후기및사례 목록

게시물 검색